아우디車는 다 4륜구동? 콰트로 44%뿐

아우디 콰트로가 올해로 탄생 40주년을 맞이 했습니다. 

콰트로(quattro)는 아우디의 4륜구동 기술을 일컫는 이름이자
특정 자동차 이름이기도 하고
아우디 자회사 이름이기도 했는데요.

그 시작은 1980년 아우디가 제네바 모터쇼에서 선보인
4륜구동 승용차 ‘콰트로’였습니다.

4륜구동이 험로 주행 차량의 전유물이던 시절,
콰트로의 굴림 방식은 센세이션 했습니다.

가볍고 콤팩트하며 효율적인 영구(permanent) 사륜구동 시스템으로,
빠르고 스포티한 자동차와 대량 생산에 특히 적합하다는 장점이 있었습니다.

콰트로는 여러 차례 기술 개선을 거치며 1991년까지 아우디 라인업의 일부로 유지되었습니다.

오리지널 콰트로는 200마력, 1984년 추가된 스포츠 콰트로(Sport quattro)는 306마력을 냈습니다.

1986년 아우디 80 콰트로가 출시되면서, 수동 잠금만 가능했던 센터 디퍼렌셜이 최초로 자동 잠금 센터 디퍼렌셜로 대체됐습니다. 

이는 앞 차축과 뒤 차축간 구동 토크를 50:50 비율로 기계적으로 분배하는 역할을 했습니다. 


이를 통해 차량이 부하를 받으면 필요에 따라 트랙션이 향상되어 토크가 최대 75%까지 차축으로 전환되었습니다.

아우디는 이후 지속적으로 콰트로 사륜구동 시스템 기술을 개선해왔습니다.

1995년 콰트로 최초 디젤 엔진 모델 ‘아우디 A6 2.5 TDI’가 출시됐고,

1999년에는 아우디 A3와 TT에 콰트로가 도입됐습니다. A3, TT는 엔진이 가로 방향으로 배치된 소형차라, 콰트로 시스템은 전기 유압식 다판 클러치 방식으로 변경 되었습니다.


2005년에는 앞뒤 차축 간에 비대칭 및 동적으로 40:60 동력 배분이 가능한 센터 디퍼렌셜이 출시되며 한 단계 더 기술적인 도약을 이뤘습니다.

2007년 ‘아우디 R8’을 처음 선보이면서 프론트 액슬에 점성 커플링을 도입했고,
1년 후 뒤차축 스포츠 디퍼렌셜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2016년에는 울트라(Audi ultra) 기술이 적용된 콰트로가 포트폴리오에 추가되었습니다.
어감과 달리 연비/효율성 최적화에 초점을 맞춘 기술입니다.

2019년에는 아우디 브랜드 최초 순수전기차 e-트론을 통해 전자식 콰트로를 선보였습니다.
아우디는 e-트론을 통해 전자식 사륜구동의 시대에 돌입했습니다.

 

전기 모터로 앞뒤 차축을 구동하며, 서스펜션과 구동 제어 장치가 긴밀하게 협력해 완전히 가변적인 방식으로 몇 밀리초 내에 이상적인 구동 토크를 앞뒤 차축에 지속적으로 분배합니다. 

대부분 상황에서 뒤쪽 전기 모터만 사용하지만, 운전자가 더 많은 출력을 요구할 때 앞 모터가 즉시 활성화 됩니다.

앞모터는 예측적으로도 활성화됩니다. 빙판길이나 급격한 코너링에서 과도한 미끄러짐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는 경우에 말이죠.

올해 초 등장한 e-트론 S는 e트론의 성능을 높인 모델로서
전동 토크 벡터링 기술도 제공합니다.

뒤차축에 두 개의 모터를 달아 뒷바퀴 간 동력 이동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죠.

물론 밀리초 내에 강력한 토크를 구현해, 스포츠카처럼 날렵한 코너링이 가능하도록요.

사실 콰트로는 시작부터 모터스포츠와 뗄 수 없는 관계였습니다. 

아우디는 1981년 WRC, 월드 랠리 챔피언십(World Rally Championship)에 처음 참가했고,
콰트로는 한 시즌 만에 대회를 장악했습니다.

아우디 팀은 1982년 제조사(컨스트럭터) 부문 우승을 차지했고,
이듬해 핀란드 출신 하누 미콜라가 드라이버 부문 트로피를 거머쥐었습니다.

1984년 아우디는 결국 제조사+드라이버 모두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스웨덴 출신 드라이버 스티그 블롬크비스트가 세계 챔피언으로 등극했습니다.  

아우디 스포츠 콰트로 S1과 발터 뢰를 (요즘은 포르쉐 홍보대사로 더 유명)

84년 아우디는 숏 휠베이스의 스포츠 콰트로를 출시했습니다.

이듬해인 1985년에는 476마력 ‘스포츠 콰트로 S1’ 모델을 출시했습니다.

1987년 발터 뢸(Walter Röhrl)이 특수 개조된 S1으로 미국 파이크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 클라임 레이스에서 승리를 차지, 아우디는 수년간의 랠리 경력을 화려하게 마무리했습니다.

이후 아우디는 레이스용 투어링 카 제작에 관심을 기울였습니다.  


1988년, ‘아우디 200’으로 첫 참가한 미국 트랜스암 레이싱(Trans-Am) 시리즈에서 드라이버 부문과 제조사 부문 모두 우승하는 쾌거를 거두었고, 그 다음해 IMSA GTO 시리즈에서도 큰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1990년과 1991년, 아우디는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DTM)에 강력한 V8 콰트로로 참가해 두 개의 드라이버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했지요.  

‘아우디 A4 콰트로 수퍼투어링(Audi A4 quattro Supertouring)’은 1996년부터 7개의 국제 챔피언십에 도전해 모두 우승 했습니다.

2년 후, 유럽의 행사 주최 측은 콰트로를 포함한 사륜구동을 투어링 카 레이스에서 거의 대부분 제외시켰습니다.

2012년 사륜구동 레이스카 ‘아우디 R18 e‑트론 콰트로’는 하이브리드 구동 시스템을 장착하고 다시 한번 트랙에 도전했습니다.

이 경주차의 V6 디젤은 뒷바퀴를 굴리지만 플라이휠 저장 장치가 앞 차축에 위치한 두 대의 전기 모터로 회생 에너지를 공급합니다.

가속 중 임시 콰트로 사륜구동 시스템을 사용했던 이 차량은 르망 24시간 내구레이스에서 3차례의 종합 우승을 달성했고, 월드 내구레이스 챔피언쉽(WEC)에서 두 차례 드라이버 및 제조사 부분 우승을 거두는 등 엄청난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도로와 레이스 트랙에서 거둔 성공 외에도 전설적인 TV 광고와 광고 캠페인 시리즈는 콰트로의 위치를 공고히 해주었습니다.

1986년 전문 랠리 드라이버 헤럴드 데무스가 아우디 100 CS 콰트로를 운전하여
핀란드의 카이폴라 스키점프대를 거슬러 올라가는 광고는 아직까지도 회자되고 있습니다.


2005년 아우디는 동일한 스키 점프대를 복원해 S6로 다시 한번 그날의 쾌거를 재현했습니다. 

2019년 서킷 및 랠리크로스 챔피언인 마티아스 엑스트룀도 콰트로의 새 기록을 세웠습니다.
그는 3대의 전기 모터를 장착한 기술 데모 차량(아우디 e-트론 콰트로의 전신)으로 키츠뷔엘의 악명 높은 스트레이프 스키 코스에서도 가장 가파른 85도 오르막길 구간을 올라가는데 성공했습니다.


현재 “콰트로”는 곧 아우디를 의미하며, 아우디와 “콰트로”를 떼놓고 생각할 수 없을 만큼 아우디 브랜드의 기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2020년 9월 30일 기준, 아우디는 총 1094만7790대의 콰트로 차량을 생산했으며
올해에만 49만9379대의 콰트로 차량을 생산했습니다.

올해 생산된 모든 아우디 모델의 44% 이상에 콰트로 사륜구동 시스템이 장착됐습니다. 

콰트로 사륜구동 시스템은 가장 작은 아우디 A1을 제외하고
고성능 S 모델과 RS 모델을 포함한 모든 아우디 모델에 적용되고 있습니다. 

콰트로라는 이름은 안전한 주행과 스포티함, 최신 기술과 탁월한 성능, 그리고 우수한 경쟁력의 상징이자 아우디의 철학인 ‘기술을 통한 진보’의 상징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