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스팅어 디트로이트모터쇼

안녕하세요. 카브리데이 에디터 유지니입니다.
이번 디트로이트 모터쇼 에서는 기아차의 첫 스포츠 세단인 스팅어를 공개하였습니다. 그현장 저와 함께 가보실까요?



  기아자동차는 8일 미국 러셀 인더스트리얼 센터에서 열린 '2017 북미 국제 오토쇼(2017 North American International Auto Show, 이하 디트로이트 모터쇼)' 사전 미디어 행사에서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습니다.



  스팅어는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담당 사장이 디자인을 총괄, 낮은 전고와 긴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스포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프리미엄 감성이 강조됐으며 항공기 디자인을 모티브로 하여 더욱 역동적인 느낌을 풍기는 것이 특징입니다.



  지난 2011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선보인 콘셉트카 GT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제작된 스팅어는 발표 6년만에 양산차로 재탄생했습니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자동차 브랜드의 정수가 담긴 스팅어는 기아차 디자이너와 엔지니어들이 수 년간 노력한 끝에 만들어낸 결과물”이라며 “스팅어는 디자인에서부터 주행성능은 물론 세심한 부분까지 완성도를 높인 최고의 차량”이라고 말했습니다.



  후면이 압권입니다. 트렁크 앤드와 스포일러에 완만한 라운드를 줬고 듀얼 트윈 머플러와 디퓨저는 GT 콘셉트에 충실한 존재감을 강조합니다. 3개의 원형 에어벤트를 센터페시아 중심에 배치하고 돌출형 모니터, 그리고 클러스터 커버가 낯설지 않은 실내는 정돈감이 떨어집니다.



  제네시스 G80의 플랫폼을 기초로 개발된 스팅어는 4,830mm의 길이를 가지며 폭은 1,870mm 수준입니다. 이중 휠베이스는2,905mm의 크기를 갖습니다. 기아차에 따르면 이 휠베이스는 렉서스 GS나 메르세데스-벤츠 CLS-클래스보다 긴 수치다. 초고장력 강판은 55%를 사용했습니다.



  스포티한 외관과는 달리 실내는 고급스러움을 추구합니다. 실내 넓은 부위에 울트라-소프트 나파 가죽을 입혔으며 운전석은 컨투어 시트를 적용해 운전자 체형에 맞춤 조절이 가능하다. 중앙에 위치한 3개이 원형 송풍구는 스포티한 분위기를 유도하는 요소입니다. 


  계기판도 스포티하게 꾸며졌습니다. 계기판 내 모니터에는 일반적인 트립 컴퓨터나 경로 안내 등을 비롯해 중력 가속도 그래프와 랩타이머, 오일온도등 정보를 운전자에게 알려줍니다.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공개된 스팅어는 V6 3.3 트윈 터보 GDi 모델로 5.1초만에 100km/h에 도달할 수 있어서 기아자동차 중에서 가장 빠른 가속을 자랑한다. 파워트레인은 2.0리터 터보 GDi 엔진과 V6 3.3리터 트윈 터보 GDi 등 두 종류의 가솔린 엔진 라인업으로 구성이 되었으며, 2.0리터 터보 GDi는 최고출력 255마력과 최대토크 36.0kg.m의 파워를 지닌다. V6 3.3 리터 트윈 터보 GDi는 최고출력 370마력과 최대토크 52.0kg.m의 강력한 엔진 파워를 지니고 있습니다. 후륜 8단 자동변속기가 기본 장착이 되었으며, 기아차 세단으로서는 처음으로 상시사륜구동 시스템인 AWD도 장착이 되었습니다. 전장은 4830mm, 전폭 1870mm, 전고 1400mm, 휠베이스 2905mm있습니다.



  기아 스팅어는 2017년 상반기에 국내에 출시될 예정입니다. 그러나 스팅어 가격은 아직 공개가 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해외 자동차 매체 모토트렌드가 공개한 북미 출시 가격은 한화 4700만원 ~ 6200만원 사이라고 합니다. 국내에도 이와 비슷한 가격으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이 되는데, K7보다는 비싸고, K9보다는 조금 저렴한 가격으로 출시가 될 것 같습니다. 가격대만 본다면 K8라는 이름과 딱 맞는데, 기아자동차는 스팅어라는 이름을 고수하게 된 것 같습니다.



  기아 스팅어는 럭셔리 스포츠 세단으로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스포츠와 비교해볼만할 것 같습니다. 젊은 층에 더욱 어울리는 럭셔리 세단으로 높은 가격대에 대한 부담감이 가장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가 더 기대가 되는 기아입니다. 이상 카브리데이였습니다.